본문바로가기

밤하늘을 잊고 지내던 어느 날 우연히 바라본 하늘에서
초롱초롱한 별을 보고 그 별의 이름이 궁금한 적이 있습니까?

>참여마당>방문후기

방문후기

과학동아천문대를 방문해주신 분들의 소중한 후기입니다.

[CSI 어린이 과학수사대] CSI 요원이 된 이우혁 기자

작성자 :이우혁기자등록일 :2018.08.22조회수 :137

 

안녕하십니까? 세종시 이우혁 기자입니다.

이번에는 [CSI 어린이 과학수사대] 를 방문하여 여러 가지 체험과 취재를 하였습니다.

 

[CSI 어린이 과학수사대] 는 과학수사로 배우는 흥미진진한 과학실험으로 총 6시간 동안 진행되었습니다.

 

-> 아래는 실험실 모습입니다.

 

 

<과학수사 란?>

과학수사란 눈에 보이는 증거나 단서를 가지고 잠복 또는 심문을 통해 범인을 잡는 일반수사와 달리 사건현장에 남아있는 증거와 단서를 가지고 과학적으로 분석하여 범인을 찾아내는 것입니다. 이런 과학수사에 이용되는 학문을 통틀어 ‘법과학’이라고 합니다.

 

저희는 먼저, 천문대에 도난 사건이 일어났다고 해서 그쪽으로 가서 현장스케치를 하였습니다. 증거1은 접시였고, 증거2는 물이였고, 증거3은 주차권이였으며 증거 4는 사람이였고 증거 5는 피였습니다.

 

그 다음에는 현장조사를 가서 단서를 찾았습니다. 현장조사에서는 사건 현장을 맨 먼저 발견한 사람과 목격자 진술을 듣고, 사건현장을 살펴보고 증거가 될 만한 것을 살피고 증거의 위치를 표시하고 사진을 찍고 기록을 남겼습니다. 증거의 종류에 따라 KCSI나 NFS로 보내서 감정을 받게 됩니다.

 

그 다음에 몽타주를 하였습니다. 몽타주는 법의학 미술가들이 정보들을 모아 용의자의 얼굴을 재현하게 됩니다. 이렇게 목격자의 정보를 모아 얼굴을 재현하는 것을 몽타주라고 합니다. 프랑스어로 몽타주는 조립하는 것, 쌓아올리는 것이라고 합니다. 목격자가 기억하는 자료를 합성하여 범인의 특성을 살려 얼굴을 그립니다.

 

 

아래는 제가 그린 몽타주입니다.

 

 

 

 

이 다음에는 지문감식을 했습니다. 지문의 종류는 세 종류로 줄여서 말할 수 있는데요. 말굽같이 생긴 제상문, 일자로 되어있는 궁상문, 나선형으로 되어있는 와상문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쌍둥이는 지문이 같을까요? 다를까요? 모든 사람의 지문은 모양이 다를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므로 쌍둥이어도 지문은 다릅니다.

 

그 다음 혈은감식을 하였습니다. 피가 있었던 곳에 루미놀이라는 시약으로 혈액 속 헤모글로빈과 반응하여 파란 형광빛을 내게 되어서 사람의 피 뿐만 아니라 동물의 피도 찾을 수 있습니다.

 

그 다음 잉크 감식을 했는데요. 이 잉크감식은 크로마토그래피라는 것입니다. 크로마토 그래피는 원래 없던 숫자나 글자가 더해져 문서가 위조될 경우 필기구가 가진 고유한 화학물질을 분류하여 물질의 진위를 감식하게 됩니다. 잉크는 여러 가지 색깔의 색소로 이루어져 있는데 종이에 흡수되어 지나가는 용매에 녹아 이용하는 색소의 속도차이로 생기는 무늬를 파악하여 필기구의 종류를 구별할 수 있습니다.

 

이번 [CSI 어린이 과학수사대] 를 통하여 여러 가지 수사방법과 범인을 잡는 방법을 알면서 범인을 잡는데도 과학이 이용된다는 것을 알아서 신기했습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수사방법은 몽타주인데요. 사람의 얼굴형태를 보지도 않고 비슷한 얼굴 형태를 찾아냈다는 것이 신기하고 놀라웠습니다. 이것을 이용하면 범인을 쉽고 편리하게 잡을 수도 있고 잃어버린 가족이나 실종자도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내 얼굴을 이용하여 미래의 자식 얼굴형태를 볼 수 있지 않을까요?

 

여러분들도 [CSI 어린이 과학수사대] 에 참여하여 재미있는 수업도 듣고 CSI 요원이 되시길 바랍니다.